내용없음9
내용없음10

회원등록 비번분실
Home Intro
HOT menu
포인트순 글등록순 새내기
관리자 0  
맹순이담임 0  
김경언 0  
손영대 0  
5 최경환 0  
6 민영리 0  
7 진인택 0  
8 김병희 0  
9 이경섭 0  
10 유성만 0  
11 곽재빈 0  
12 양성연 0  
13 송병정 0  
14 홍종갑 0  
15 차희철 0  
cache update : 30 minute

전체방문 : 133,330
오늘방문 : 7
어제방문 : 5
전체글등록 : 2,129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2
댓글및쪽글 : 352

                                           맹순이 담임 수학교실을 개편하며....

                               '작은 이야기 큰 깨달음' 중에 다음과 같은 글이 있네요.
                         영국에 있는 한 출판사에서 상금을 내걸고 '친구'라는 말의 정의를 독자들에게 공모한 적이 있었다. 
                         수천이 나 되는 응모엽서 중 다음 것들이 선발되었다.

                             '기쁨은 곱해 주고 고통은 나눠 갖는 사람'

                             '우리의 침묵을 이해하는 사람'

                             '많은 동정이 쌓여서 옷을 입고 있는 것'

                             '언제나 정확한 시간을 가리키고 절대로 멈추지 않은 시계'

                         하지만 1등은 다음의 글이었다. 

                             '친구란 온 세상이 다 내 곁을 떠났을 때 나를 찾아오는 사람이다.'

                         맹순이 담임 마음이 이와 같습니다.
                         여러분 항상 친구같은 마음으로 저의 홈페이지를 찾아 주세요.......
                         많은 자료를 수 많은 수험생 그리고 수학지도자들에게 영원히 공유 하겠습니다.

                                                                                                                열공하세요. =^!^=

맹순이 담임의 좌우명 : 노력하는 자가 최후에 웃는다.
수학은 반복학습이 여러분의 성적을 올립니다. 열공하세요